원주 클라우드

원주 이야기4 "스트레스를 푸는 나만의 방법!!"

  • 작성자 운영자
  • 등록일 2021.01.18
  • 조회수 643

게시글 추천

이 글이 맘에 드시면 를 눌러주세요.

원주 이야기4  "스트레스를 푸는 나만의 방법!!"
[당신의 스트레스는 무엇인가요?]

자주 사용하는 외래어 1위가 스트레스(stress)라는 통계를 본 적이 있습니다. 그만큼 스트레스는 우리가 입에 달고 사는 말입니다. ‘스트레스를 푸는 나만의 방법’이라는 이번 주제도 그 자체로 한 가지 사실을 전제합니다. 모두가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것. 이미 받은 스트레스를 어떻게 해결하는지 묻는 것이죠.

‘나만의 방법’들은 언뜻 보면 다양하나, 또 찬찬히 보면 닮아있기도 합니다. 불닭볶음면 같은 매운 음식으로 풀기도 하고, 잠시라도 다 잊고 싶어 무작정 잠으로 도피합니다. 향초를 켜고 책을 읽고, 음악을 듣거나 피아노를 연주하기도 하고, 아무 생각 없이 영화에 빠지곤 하죠. 운동이나 명상이라는, 굉장히 모범적인 답도 있고요. 수다 삼매경으로 쌓인 스트레스를 날려버리곤 하는데, 요즘엔 자유롭게 친구 만나는 것도 여의치 않으니 밤낮으로 게임에 몰두합니다. 요리, 청소, 방 정리, 마트 장보기 등 생산적인 일로 몸을 쓰면서 부정적인 생각에서 탈출하기도 하고요. 혹은 스트레스에 의한 지름신 증상이 나타나 하루에도 몇 개씩 설레며 택배 상자를 뜯습니다. (그런데 왜 ‘만취’는 없는 거죠? ‘맥주 한 잔’을 간신히 찾아냈을 뿐입니다만.)

이처럼 일상에서 가볍게 받고 툭툭 쳐낼 수 있는 정도의 스트레스는 스스로 관리하며 사는 데 큰 문제는 없습니다. 그리고 적당한 긴장을 주는 스트레스는 오히려 성취와 동기를 끌어올리는 활력이 되기도 하고요. 또 위급할 때 나를 구해주도록 설계된 게 스트레스라고도 하죠. ‘너, 지금 이 상황에 계속 너를 두어도 괜찮겠어?’, ‘이 관계를 이런 식으로 계속 유지해도 괜찮겠어?’ 일종의 신호, 경고라고나 할까요.

다만 한 가지 궁금한 건 이런 겁니다. 스트레스를 현대인의 고질병, 만병의 근원이라고 하는데, 지금 시대는 누구나 스트레스를 받으며 사는 게 당연한 걸까요? 어쩔 수 없는 일일까요? 왜 스트레스 해소법, 관리법 정보는 많은데 ‘스트레스 없이 사는 법’은 별로 못 봤을까요? 우리는 왜 ‘반응’으로서의 스트레스만큼 ‘요인’으로서의 스트레스는 얘기하지 않을까요? 그러니까 사실 더 궁금한 건, 무엇이 스트레스가 되느냐는 겁니다.

뭔가 세상에는 내가 모르는, 스트레스보다 훨씬 무시무시한 욕망의 비밀 같은 게 있는 걸까요? 언젠가는 ‘스트레스 없이 사는 나만의 방법’ 같은 것도 공유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바랍니다.

매버릭 | 로컬 칼럼니스트, 재야의 아키비스트. 그때나 지금이나 거기서나 여기서나, 소속 없이 직책 없이 경계를 넘나드는 깍두기. 사는 만큼 말하고 말한 대로 살기 위해, 쓸데없이 근질거리는 입을 오늘도 꿰매고 싶은 사람.

공유서비스

해당 게시글을 공유하시려면 클릭 후 공유 해 주세요.

  • URL 복사
5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최은오 2021-01-26 13:48:04 (ip: 123.214.*167)
스트레스가 심할땐 혼자 좀 무작정걸어 좋아하는 커피집을가요. 혼자 맛있는 커피마시고 나면 어느새 조금은 좋아진 저를 발견하네요..
걷기 그리고 맛있는커피한잔 이 두가지가 저에겐 스트레스 해소하는방법이예요
오은선 2021-01-21 11:18:28 (ip: 223.38.*14)
어떤 일이 내 뜻대로 되지 못하고 알면서도 어쩌지 못하는 상황들에서 나에게 나를 속박할때 스트레스가 오는것 같습니다. 근본적인 원인을 안다고 해도 내마음대로 되지 않는 일이 세상에는 엄청 많이 있습니다. 다른 시도 들을 하면서 끊임없는 노력에도 앞이 보이지 않을때 좌절 뒤에 알지 못하는 스트레스로 남아 있기도 합니다. 그뒤 인정하고 다시 또다른 삶을 살아간다는게 중요하다는걸 이제야 알겠습니다. 인간은 그자리에 계속 머물러 있는 동물이 아니므로 또다시 같은 자리에서 다른 나머지 일들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조금의 노력으로 잠깐 잊혀지면 다음번에 좀더 긴 잠깐이 들어오듯이 이겨 나갑시다.
김진아 2021-01-19 14:55:53 (ip: 1.244.*225)
저는 할 일의 압박이 있을 때, 어떤 때는 뭘 해야할지 모르겠을 때, 어떨 때는 몸이 너무 지칠 때? 저는 스트레스받으면 청소나 음식을 만들면서 정신을 다른데로 돌리는 것 같아요. 어떤 때는 좋아하는 드라마 넋놓고 정주행하기도 하고요.
김새롬 2021-01-19 09:12:03 (ip: 183.108.*82)
일단 아무생각도 안하려고 노력하는거 같아요! 그러다가 좋아하는 영화나 영상 틀어놓고 좋아하는 음식이랑 술을 먹어요!
류승석 2021-01-18 16:20:16 (ip: 49.164.*11)
스트레스는 지금 무엇을 해야할지 잘 모르겠을때 많이 느끼는 편이에요. 그때는 공책에 지금 무엇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지 적어보고,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할 수 있는 것들을 하나씩 적어보는 편이에요.
가장 쉬운거부터 하나 하나 체크해가며 해결해보면 대부분 해결되어 있더라고요. 예전에 술 야식으로 많이 풀곤했는데 지금은 이런식으로 풀고있습니다. 술과 야식은 뒤돌아봤을때 전혀 스트레스가 풀리지 않더라고요.
 
댓글 남기기